조용필팬클럽-이터널리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name 문성환
date 21-02-21    PM 06:05:19
subject [부산일보] 시대에 대응한 ‘위안의 미학’ 노래한 가왕 조용필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유성호

최학림 선임기자 theos@busan.com


조용필은 위안의 미학과 그 너머를 상상하고 실천해 온 우리 시대의 가왕이었다. 그의 노래는 문학의 극치를 보여준다. YPC프로덕션·도서출판작가 제공  

‘조용필의 노래는 첨예하고 문제적인 당대의 시로서 문학의 정점을 성취했다.’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은 가왕 조용필의 노래가 당대의 많은 사람들을 위안했던 지극한 시였다는 것을 말한다. 문학평론가 유성호 한양대 교수가 썼다. 이즈음 아무나 시를 쓰지만, 또 이해하기 어려운 시를 쓰곤 하지만 조용필의 노래를 두고 과연 시가 무엇인지, 어떠해야 하는지를 생각해볼 만하다.

조용필의 노래는 시대에 대응한 노래였다고 한다. 하지만 조금 다르다. 신중현 김민기 송창식 한대수 정태춘처럼 시대적 질곡에 대한 정치적 메시지를 직접적으로 노래하지 않았다. 대신 조용필의 노래는 내구성과 지속성을 갖춘 당대의 일급 텍스트로 은근하게 작용했다는 거다.

당대 많은 사람들 위안했던 시인 조용필

‘촛불’ ‘미워 미워 미워’ ‘허공’ ‘생명’ 등

대중의 심금 울린 심미적 시대극 노래

내구성·지속성 갖춘 일급 텍스트로 작용


‘그대는 왜 촛불을 켜셨나요’로 시작되는 노래 ‘촛불’은 드라마 주제가였다. 하지만 이 노래를 만든 것은 광주민주화운동의 1980년이었으며, 그것은 언론통폐합으로 없어질 TBC 동양방송의 마지막 드라마 주제가였다고 한다. 그럴 때 ‘연약한 이 여인을 누가 누가 누가 지키랴’라는 마지막 구절의 반복적 외침은 뭔가 달라진다는 거다. 신군부 전두환 정권의 압제가 하늘을 찌르던 1981년 발표한 노래 ‘미워 미워 미워’도 마찬가지다. 그 노래는 고려가요에서 김소월로 내려오는 불멸의 ‘잊을 수 없음’을 계승했으나 “숨 막히는 두려운 시대상황에 대한 어느 정도의 한풀이를 담고 있었다”는 게 음악평론가 임진모의 분석이다.

유명한 노래 ‘허공’은 사랑과 미움도 무의 공간 속으로 사라져갈 것임을 노래했다. 하지만 ‘가슴 태우며 기다리기엔 너무나도 멀어진 그대’에서 작사가 정풍송은 ‘그대’ 대신 ‘민주’를 생각했다고 한다.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이 멀어진다는, 시대의 절망과 우수를 담아내려 했다는 거다. ‘생명이며 생명이여~’라며 절규하는 1982년의 ‘생명’은 “광주 학살에 대한 분노를 담은 곡”이라는 게 조용필 자신의 증언이다. ‘서울 1987’(1988)도 1987년 민주화 투쟁을 호명한 노래라는 걸 제목에서 알 수 있다. 그래서 조용필은 상징적이고 심미적인 시대극의 노래를 불렀다는 거다. 저자는 조용필을 노벨문학상을 받은 밥 딜런 이상으로 치고 있다.

그러나 노래는 노래다. 작사가와 가수가 분명한 의도를 갖고 있더라도 대중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그 격이 갖춰지는 거다. 그런 의미에서 조용필의 노래는 탁월했다. 빼어난 가창력, 다양한 장르의 종횡무진, 정확한 가사 전달력, 온몸을 쥐어짜는 정성스런 목소리가 대중의 심부에 가닿았다는 거다. 조용필의 노래는 매우 폭넓다. 고전, 은유, 인생론, 감각적인 공감, 사랑 등 그 모든 것을 포섭했는데 저자는 조용필 노래의 핵심을 ‘위안의 미학’으로 명명한다. 2019년 남북 예술 합동공연 때 조용필은 북쪽 인민들에게 ‘꿈’과 ‘친구여’를 건넸는데 그것은 분단된 한반도를 위로한 그의 노래 감각이었다.

조용필은 깊었다. ‘바람이 전하는 말’(1985)은 인생론의 극점을 들려준다. ‘너의 시선이 머무는 곳에/ 꽃씨 하나 심어 놓으리/ 그 꽃나무 자라나서/ 바람에 꽃잎 날리면/ 쓸쓸한 너의 저녁 아름다울까/ 그 꽃잎 지고 나면 낙엽의 연기/ 타버린 그 재 속에/ 숨어 있는 불씨의 추억/ 착한 당신, 속상해도/ 인생이란 따뜻한 거야’. 삶의 따뜻함을 노래한, 그야말로 서정의 극치다. ‘바람의 노래’(1997)는 비켜갈 수 없는 실패와 고뇌의 시간 속에서도 삶의 해답은 사랑이라며 ‘나는 이 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라고 노래한다. ‘킬리만자로의 표범’(1985년)을 두고 저자는 “고독과 사랑의 예술론을 담은 노래로 우리 대중가요사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순간”이라고 말한다.

시인의 소망은 사람들에게 회자되는 시 한 편을 남기는 것이다. 조용필은 대중의 가슴 속에 참으로 많은 것을 새겼다. 그 호소력은 슬픔과 고독에서 출발해 사랑과 삶의 긍정에 이른 그의 예술 여정에서 나오는 거다.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첫 100만 장을 돌파한 음반에 실린 ‘창밖의 여자’를 작곡할 때다. 닷새 동안 하루 한 끼도 못 먹으면서 싸움하던 멜로디가 드디어 귀에 들어왔다고 한다. 시가 이뤄지던 순간이다. 처음 그것을 듣는 순간, 모두 울었다고 한다. 유성호 지음/도서출판 작가/173쪽/1만 2000원.


조용필의 노래는 시대와 대중의 심부에 가닿았다. 거기에 시인 조용필이 있는 것이다. YPC프로덕션·도서출판작가 제공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 표지




list       


     2021년 이터널리 정회원 모집 및 후원금 모금 안내  6 이터널리 21-02-27 129
     오빠께서 새해인사를 보내주셨네요^^  8 이터널리 21-02-08 339
     YPC 공식 유튜브 앨범 및 KBS 동영상 등 미디어 메뉴 동영상게시판에서 감상   이터널리 20-03-22 587
     조용필 공식 뮤직 비디오 모음  2 이터널리 15-04-01 6472
7651      [YTN] BTS가 읽은 문학,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      문성환 21-03-01 25
7650      [뉴스페이퍼] [인터뷰]'문학으로 읽는 조용필', 조용필이 전하는 위안의 미학      문성환 21-03-01 7
     [부산일보] 시대에 대응한 ‘위안의 미학’ 노래한 가왕 조용필      문성환 21-02-21 43
7648      [무등일보] 우리가 몰랐던 '가왕' 조용필의 진면목      문성환 21-02-21 22
7647      [서울신문] 책으로 만나는 대중음악의 재발견…‘문학으로 읽는 조용필’, ‘음악열애’      문성환 21-02-21 16
7646      [NEWSIS] '대산문학상' 유성호 평론가 신작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      문성환 21-02-21 16
7645      설명절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터널리 21-02-10 122
7644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1    이경애 21-02-08 130
7643      송산초등학교에서 보내온 감사글 전문 올립니다^^  2    이터널리 21-01-19 294
7642      [스타투데이] '연중라이브' 조용필, 매순간이 레전드 그 자체…히트곡 메들리      문성환 20-11-14 269
7641      [동영상] [연중 라이브] 올타임 레전드, 조용필  1    문성환 20-11-14 249
7640      인 생  1    윤기철 20-11-09 213
7639      가성조용필  1    김동령 20-10-17 307
7638      [동영상] 골든 컵 7회 수상의 위엄, 가왕 조용필 (KBS 2TV)      문성환 20-10-02 282
7637      조용필 팬연합 모임 취소 안내      이터널리 20-04-20 429
7636      "조용필 시간여행4 - 아크릴화" 업로드 했어요~~^^  2    박선진 20-06-04 409
7635      23주년 창단기념 이벤트 상품 공개(Pil & Etnl 마스크)  1    이터널리 20-05-21 519
7634      이터널리 23번째 생일 축하 댓글 이벤트  7    이터널리 20-05-10 488
7633      이터널리 23번째 생일을 자축합니다.  19    이터널리 20-05-10 548
7632      드디어ᆢ 오늘 정회원이 됐어요. 기념으로 오빠 얼굴 그리는 과정 올립니다!  9    박선진 20-05-05 435
7631        [re] [박선진님 유튜브 영상] 제10편, "조용필 시간여행 2-색연필화  1    문성환 20-05-05 371
7630      조용필님과의 시간여행 을 떠나보시는 건 어떠세요?  9    박선진 20-04-26 411
7629      2020년 조용필님 팬연합 모임 안내(취소)  4    이터널리 20-02-17 1043
7628      오빠나무 보고 왔습니다.  4    이터널리 20-04-06 554
7627      2020년 정회원 모집 및 상반기 후원금을 모금합니다.  1    이터널리 20-02-28 613
7626      오빠의 책자를 넘기며...  2    칼라데아 20-03-30 485
list     1 [2][3][4][5][6][7][8][9][10]..[256] next
n s c
Copyright 1999-2021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