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팬클럽-이터널리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name HELLO
date 13-04-29    PM 08:57:15
subject 한국일보-[길 위의 이야기/4월 30일] 조용필과 함께


[길 위의 이야기/4월 30일] 조용필과 함께
한국일보|신해욱 시인|입력2013.04.29 20:49





나는 조용필이 내 인생에 처음 나타난 시기를 비교적 명확하게 기억하고 있다. 1981년, 초등학교 1학년 때였다. 그해에는 '고추잠자리'가 대히트였다. 우리집이 마침 칼라TV를 들인 때이기도 했다. 나는 알록달록한 화면을 통해 '가수왕' 조용필의 노래를 들었고, 동네 언니오빠들의 꽁무니에 붙어 다니며 '고추잠자리'를 따라 불렀다. 엄마야, 나는 왜, 갑자기, 보고 싶지… 그때 나는 엄마 곁에 있지 못했다. 노래를 부르며 엄마를 생각하곤 했다.

오늘은 조용필의 새 노래 '바운스'와 'Hello'를 듣고 있다. 가왕의 화려한 컴백. 며칠 전 술자리에서 함께 어울린 한 뮤지션은 역시나 사운드가 너무 훌륭해서 혀를 내두르게 된다고 했다. '그대가 돌아서면 두 눈이 마주칠까 심장이 바운스 바운스 두근대 들릴까봐 겁나…' 음. 나로서는, 노랫말이 너무 파릇파릇하여 마구 좋아하기에는 좀 겸언쩍다. '고추잠자리'를 따라하던 여덟 살의 나는 어느 새 마흔이 되었다. 바운스 바운스 하는 심장에 무작정 황홀해지던 시간으로 돌아가지지는 않는 것이다.

아마 내가 조용필의 목소리로 느끼고 싶었던 건 쿵쿵 겁 없이 뛰는 새파란 청춘의 심장보다는 젊은 에너지를 간직한 채 젊음에 갇히지 않는 마음이었는지도 모른다. 충분히 젊더라도 육십 대의 마음에서 나오는 노래. 엄마야, 나는 왜, 자꾸만, 슬퍼지지… '고추잠자리'가 삼십 대 조용필의 마음일 수도 있고 여덟 살 꼬마의 마음일 수도 있었던 것처럼.

신해욱 시인
http://media.daum.net/editorial/column/newsview?newsid=20130429204906956

list       


7633      행복한 하루살이의 일생; -오빠필독-  5    심언하 07-06-11 5986
7632      행복한 오후  5    이현지 06-06-05 1575
7631      행복한 설 명절이 되시기 바랍니다  2    이터널리 13-02-08 1483
7630      행복전도사 로 알려진 최윤희씨-남편과 동반자살ㅡ,.ㅡ;;;      미미 10-10-08 2081
7629      행복이 가득한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5    반달 07-09-21 1549
7628      해피 추석명절 되세요 ^^  10    황선아 04-09-23 2727
7627      해운대 LIVE  1    필의요정 06-02-28 2769
7626      함박눈이 펑펑~~  1    구영자 05-03-02 1577
7625      함께 가실분~  1    ™주파수 07-05-28 1719
7624      한오백년  6    단발머리- 숙 13-06-30 1553
7623      한상주님 연락 부탁드립니다.      정수경 04-12-02 1672
7622      한밤의 TV연예 (SBS 밤11.05) 조용필이 꼽은 숨은 명곡은(3/25)      킬리만자로 10-03-26 5155
7621      한밤...오늘이구만요..      남상옥 10-04-01 1679
7620      한나라당 전여옥의 어록 또 한가지..  6    미미 10-06-04 3760
     한국일보-[길 위의 이야기/4월 30일] 조용필과 함께      HELLO 13-04-29 1968
7618      한국을 움직이는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은?      남상옥 05-10-17 1675
7617      한국언론이 선정한 자랑스러운한국인 대상 [2005/12/05](2)  6    강은주 05-12-05 1589
7616      한국언론이 선정한 자랑스러운한국인 대상 [2005/12/05](1)  3    강은주 05-12-05 1570
7615      한국소아당뇨인협회 개소식에 필가족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5    민족의태양신 08-07-23 1797
7614      한국 뮤지컬 대상을 보다가!!  1    민족의태양신 05-10-28 1512
7613      한국 대중음악에 미친 영향 [3]      우주꿀꿀푸름누리 05-02-26 1691
7612      한겨레신문-두산 베어스 10번타자들의 신문 전면 광고      미미 10-10-22 1621
7611      한강에 가서 옵빠야 티저영상을 흉내 내어 봤슴다.^^*  4    미미 13-03-29 1812
7610      한 결혼정보 회사의 직업별 등급  1    미미 10-11-19 2295
7609      학창 시절 저의 담임 선생님도 오빠의 팬이셨죠..^^  3    이정민 13-09-09 1673
list     prev [1][2][3][4] 5 [6][7][8][9][10]..[310] next
n s c
Copyright 1999-2022 Zeroboard